‘작정하고 본방사수’ 이미소, 엄마 김부선에게 “무슨 자장가를 농염하게 불러”

KBS2 '작정하고 본방사수'

KBS2 ‘작정하고 본방사수’

이미소가 김부선의 자장가를 듣고 민망해했다.

29일 방송된 KBS2 ‘작정하고 본방사수’에서는 김부선 이미소 모녀가 ‘불후의 명곡’ 이장희 편을 시청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김부선은 이장희를 “내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좋아하고 존경하는 뮤지션이다”고 밝히며 노래를 불렀다.

‘불후의 명곡’ 권인하 무대를 보던 김부선은 “이거 부모들한테 불효한 애들은 지금 운다. 넌 어머니가 살아있을 때 잘해라. 마사지나 한 번 해봐라. 엄마 돌아가셨을 때 자장가 부르는거 그리워하지 말고”라고 딸 이미소에게 말했다.

이미소가 “엄마, 나 자장가는 불러줬어?”라고 묻자 김부선은 “우~ 우리 아기 착한 아기~ 생각않나?”라고 노래를 부르며 되물었다.

자장가를 들은 이미소는 “무슨 자장가를 농염하게 부르냐”고 대꾸했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 KBS2 ‘작정하고 본방사수’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