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 랩스타’ 제시, 첫 미션 최하위 래퍼로 선정.. “혼란스럽다”

'언프리티 랩스타' 제시

‘언프리티 랩스타’ 제시

럭키제이 제시가 ‘언프리티 랩스타’의 첫 번째 미션에서 최하위 래퍼로 선정됐다.

29일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언프리티 랩스타’에는 럭키제이 제시, 졸리브이, AOA 지민, 치타, 타이미, 육지담, 키썸, 릴샴이 출연해 대결을 펼쳤다.

제시는 “제시카 H.O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다. 업타운 객원 보컬로도 활동했고 ‘인생은 즐거워’ 때 조금 인기가 많았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제시의 등장에 출연자들은 놀라했고 제시는 “라이벌은 솔직히 없는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잠시 후 첫 번째 미션인 ‘100초 싸이퍼’ 미션에서 각자 실력을 발휘한 8인의 래퍼들은 투표로 미션의 1등과 꼴찌를 선발했다. 이에 제시가 최하위 래퍼로 선정되는 결과가 발표됐고 제시는 “이제 어떻게 될 지 모르겠다. 약간 혼란스럽다”며 “왜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 내 실력을 제대로 못 보여준 것 같다. 진짜 이건 서바이벌이기 때문에 더 열심히 해야할 것 같다”고 밝혔다.

‘언프리티 랩스타’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Mnet ‘언프리티 랩스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