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첫 정규 ‘어느 멋진 날’ 스페셜판 2월 4일 발매

정용화 ‘어느 멋진 날’ 스페셜판 커버

정용화 ‘어느 멋진 날’ 스페셜판 커버

싱어송라이터 정용화가 세계적인 디자인 그룹과 작업한 스페셜 앨범을 출시한다.

오는 2월 4일 발매될 ‘어느 멋진 날’ 스페셜판은 지난 20일 출시된 정용화의 첫 정규 앨범을 LP 크기로 제작한 것으로 영국의 스톰 스튜디오가 재킷 디자인을 맡았다. 스톰 스튜디오는 영국의 전설적인 디자인 그룹 그노시스(Hipgnosis)의 후신으로 핑크 플로이드, 뮤즈, 비피 클라이로, 크랜베리스, 알란 파슨스 등 세계적인 뮤지션들의 커버 아트를 책임져 왔다. 특히 핑크 플로이드의 최고 앨범으로 평가받는 ‘다크 사이드 오브 더 문(The Dark Side Of The Moon)’의 프리즘 재킷은 스톰 스튜디오의 대표작으로 20세기 디자인 아이콘으로 꼽힌다. 이들이 한국 뮤지션의 앨범을 작업하기는 정용화가 처음이다.

스톰 스튜디오의 아트 디렉터인 댄 애보트는 정용화와 함께 작업하게 된 계기에 대해 “우리의 커버 아트는 음악과 가사를 통해 영감을 받지 않으면 만들어질 수 없다. ‘어느 멋진 날’에 담긴 외로움과 낭만, 추억이라는 훌륭한 테마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작업하게 됐다”고 전했다.

‘어느 멋진 날’ 스페셜판 커버 제작을 위해 스톰 스튜디오는 정용화의 눈을 클로즈업 촬영했고, 정용화의 눈동자 안에 한 소녀가 빠져있는 몽환적이고 독특한 커버 아트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어느 멋진 날’ 스페셜판에는 기존 A, B판의 추가 컷과 메이킹 스틸이 새롭게 포함되며 오는 30일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정용화가 지난 20일 발매한 첫 정규 앨범 ‘어느 멋진 날’은 발매와 동시에 홍콩,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태국, 마카오 등 아이튠즈 7개국 앨범차트 1위에 오르며 글로벌 인기를 증명했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FNC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