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러드’ 안재현 구혜선, 이들의 까칠했던 첫 만남

블러드

블러드

안재현과 구혜선이 까칠한 첫 만남을 가졌다.

안재현과 구혜선은 ‘힐러’ 후속으로 오는 2월 16일 첫 방송될 KBS 새 월화드라마 ‘블러드(Blood)’(극본 박재범 연출 기민수 제작 IOK미디어)에서 각각 섹시한 뱀파이어 의사 박지상 역과 미워할 수 없는 철부지 의사 유리타 역을 맡아, 그동안 어디에서도 본적 없는, 유니크한 ‘의사 커플’의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무엇보다 안재현과 구혜선의 티격태격 첫 만남은 태민 암병원 로비에서 이뤄졌다. 극중 선글라스를 손에 쥐고 서 있는 박지상(안재현)과 뛰어가던 유리타(구혜선)가 부딪히면서, 선글라스가 망가지게 되는 상황. 하지만 유리타가 사과는커녕 적반하장 태도를 보이면서, 박지상을 분노케 한다. 첫 만남부터 심상치 않은 두 사람의 첫 만남이 그려지면서 앞으로 전개될 스토리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안재현과 구혜선의 첫 만남은 지난달 27일 서울 강남의 한 병원 로비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두 사람은 오전 8시부터 다른 출연배우들과 촬영을 마치고, 또다시 이어진 릴레이 촬영에도 지친 기색 없이 촬영에 임해 현장 분위기를 달궜다. 심지어 잠시 촬영 세팅을 하는 동안에도 함께 대본을 읽으며 대사를 맞춰 보고, 부딪히는 장면을 위해 동선을 체크하는 열의를 보여 현장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특히 안재현은 OK사인이 떨어진 후에도 스태프와 모니터링을 하면서 의견을 나눴고, 구혜선 또한 개인 캠코더를 따로 준비해 자신의 연기를 꼼꼼하게 분석하는 섬세함을 보였다. 두 사람 모두 끊임없는 노력으로 촬영을 이어 가고 있는 만큼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는 귀띔이다.

그런가하면 두 사람이 부딪히면서 안경알이 빠지는 장면에서는, 안경알이 빠져야 할 때 안 빠지고, 빠지지 않아야 할 때 빠지는 예기치 않게 해프닝이 벌어져, 현장을 웃음으로 물들였다는 후문. ‘블러드’를 통해 처음으로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게 된 두 사람이 첫 만남임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호흡으로 자연스러운 커플연기를 펼쳐내면서 현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제작사 IOK미디어 측은 “안재현과 구혜선의 신선한 커플 조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태”라며 “‘블러드’를 통해 더욱 새로운 모습을 보일 두 사람에게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블러드’는 국내 최고의 태민 암병원을 중심으로 불치병 환자들을 치료하고 생명의 존귀함과 정의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 뱀파이어 외과의사의 성장 스토리를 담아낼 예정. ‘굿 닥터’를 통해 호평을 받았던 기민수 PD와 박재범 작가가 다시 신뢰도 100%의 라인업을 완성, 화제를 모으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IOK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