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 랩스타’ 지민, 아이돌 편견에 눈물 “무시하는 느낌 들었다”

Mnet ‘언프리티 랩스타’ 방송화면 캡처

Mnet ‘언프리티 랩스타’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AOA 지민이 눈물을 흘렸다.

2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언프리티 랩스타’에서는 국내 최초 여자 래퍼 컴필레이션 앨범 제작을 놓고 8인의 여자 래퍼들이 경쟁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민은 “내가 아이돌이고 해서 날 무시해도 좋다.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방송 내내 지민은 언더그라운드에서 활약을 펼쳤던 치타와 릴샴에게 “아이돌? AOA에서 랩? 잘 하나보지?”라는 디스를 받았지만, “날 나누는 느낌이 들었는데 나도 생각보다 랩에 대한 열정이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며 긍정적인 자세로 대꾸했다.

하지만 첫 미션에서 생각보다 좋은 결과를 받지 못하자 결국 눈물을 흘렸다. 지민은 “다른 분들이 ‘힙합 원래 좋아하냐’고 물어보더라. 좋아하니까 나왔겠죠. 무시하는 느낌이 들었다. 마음이 울게 아닌데 왜 우는지 모르겠다. 죄송하다”며 혼란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net ‘언프리티 랩스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