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이장희 노래 부르다 “어제 동대표들이랑 싸우느라 목이 쉬었다”

김부선, 이미소

김부선, 이미소

김부선이 이장희의 무대를 보며 자신의 과거를 떠올렸다.

김부선은 1월 29일 방송된 KBS2 ‘작정하고 본방사수’에서 딸 이미소와 함께 ‘불후의 명곡’을 시청했다. 이 날 ‘불후의 명곡’에는 과거 틀에 갇히지 않은 자유인이자 음악가로 명성을 떨친 이장희가 출연해 숱한 명곡들을 선보였다.

김부선은 “이장희 씨는 내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좋아하는 뮤지션이다”며 이장희 노래를 열심히 따라 불렀다. 그러던 중 헛기침을 하더니 “어제 동대표들이랑 싸우느라 목이 쉬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난방열사’로 불리는 김부선은 앞서 29일 성동구청장을 만나 아파트 동 대표, 관리소장 등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고 이에 대한 확답을 받았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KBS2 ‘작정하고 본방사수’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