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얼굴’ 고원희, 조윤희 종아리에 회초리 세례 ‘고난의 연속’

KBS2 ‘왕의 얼굴’ 방송화면 캡처

KBS2 ‘왕의 얼굴’ 방송화면 캡처

‘왕의 얼굴’ 조윤희가 회초리 세례를 당했다.

29일 방송된 KBS2 ‘왕의 얼굴’에서는 새 중전 소성왕후 김씨(고원희)가 김가희(조윤희)를 부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성황후 김씨는 김가희를 불러 “어째서 먼저 인사를 하러 오지 않았냐”고 트집을 잡았다. 선조(이성재)가 가장 아끼는 첩임을 알고 이를 질투한 것.

이에 김가희는 “후궁 첩지도 받지 않아 인사를 하러 올 수 없다 생각했다. 제 생각이 짧았다”며 즉시 사죄했다. 그러나 소성왕후 김씨는 “종아리를 걷으라”며 회초리를 들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왕의 얼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