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미힐미’ 황정음-지성, 기막힌 동거 시작

'킬미힐미' 방송화면 캡쳐

‘킬미힐미’ 방송화면 캡쳐

황정음과 지성이 동거에 들어갔다.

29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킬미힐미’ 8회에서는 오리진(황정음)이 차도현(지성)이 기막힌 동거에 돌입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전 방송에서 오리진은 차도현을 위해 존스홉킨스 유학 길을 포기했다. 자도현의 집으로 간 오리진은 “숙소에 짐을 풀고 계약서를 검토하겠다. 제 숙소는 어디냐”고 묻자 차도현은 “오리진 숙소 어딘지 말 안 해 줬느냐”고 답했다.

이에 안국(최원영)은 “아시다시피 주총 전까지 매우 조심하셔야 한다. 비밀주치의이기 때문에 24시간 케어, 이 집에서 함께 지내야 한다”고 했고 오리진은 “그럼 동거를 하란 말이냐”며 당황스러워했다.

오리진은 “내가 액막이 무녀냐. 나는 못 한다”고 당황해 했지만, 이내 거액의 계약금을 확인하고는 동거 및 위장 취업 제안을 받아들였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킬미힐미’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