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얼굴’ 이성재, 조윤희에 속마음 털어놨다 “내 얼굴이 두렵다”

KBS2 ‘왕의 얼굴’ 방송화면 캡처

KBS2 ‘왕의 얼굴’ 방송화면 캡처

‘왕의 얼굴’ 이성재가 약한 모습을 보였다.

29일 방송된 KBS2 ‘왕의 얼굴’에서는 선조(이성재)가 김가희(조윤희)에게 속내를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선조는 “내 얼굴이 변했냐”고 물었다. 이에 가희는 “변했다. 평온해졌다. 왜 얼굴이 두렵냐. 모든 이들이 우러러보는 용안이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선조가 “나는 얼굴이 두렵다. 이 모든 것이 용안비서라는 관상서 때문이다”라고 고백했다. 용안비서에는 선조가 왕의 얼굴이 아니라는 내용이 담겼던 것. 이 소리를 엿들은 김도치(신성록)은 급히 용안비서를 찾기 시작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왕의 얼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