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림빵 뺑소니’ 유력 용의자 추적 중…“남편이 자수하길”

크림빵 뺑소니, YTN 방송화면 캡쳐

크림빵 뺑소니, YTN 방송화면 캡쳐

‘크림빵 뺑소니’ 사고의 유력한 용의자가 파악됐다.

29일 청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오후 7시께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에서 ‘크림빵 뺑소니’ 사고 용의차량으로 지목됐던 윈스톰 차량의 운전자 H씨(37)의 아내가 “남편이 크림빵 뺑소니 사고가 발생한 당일 술을 많이 마시고 들어와 횡설수설했다”며 신고했다.

아내는 이 사건을 다룬 TV 보도를 보고 112에 전화를 건 것으로 파악되며, “남편을 설득 중인데 경찰이 출동해 도와줬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이 출동한 결과 남편은 집에 없었다. 경찰은 “아내가 남편이 자수하길 원하는데 남편의 위치는 모른다고 한다. 일단 팀을 철수시켰다”고 전했으며, 이 남자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앞선 10일 오전 1시 30분쯤 청주 흥덕구 무심서로의 한 도로에서 강모씨(29)가 윈스톰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강씨는 화물차 일을 마친 후 임신 7개월인 아내를 주기 위해 크림빵을 사들고 귀가하는 길에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YTN 방송화면 캡쳐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