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부부 관련 ‘스폰 관계’ 악성루머 누리꾼 벌금형

이영애

이영애

배우 이영애 부부에 대한 허위 게시글을 올린 30대 누리꾼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8단독 이정현 판사는 29일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회사원 윤모(35)씨에 대해 벌금 8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윤씨는 이영애 부부가 결혼한 직후인 2009년 9월 자신의 싸이월드 홈페이지 게시판에 ‘이영애 남편 정호영 이야기’ 등 관련 기사를 올려놓고 이영애 부부가 이른바 ‘스폰 관계’에 있다는 내용의 악성 루머를 게시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판사는 “이영애 부부는 돈을 주고받는 등 일명 ‘스폰’ 관계에 있거나 한 사실이 전혀 없었다”며 “공연히 허위사실을 적시해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시했다.

앞선 2013년 9월 이영애 부부는 허위의 소문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악플러 및 블로거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무더기 경찰에 고소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