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하니, 과거사진 공개 “어릴 때부터 남달랐던 발육상태”

하니 인스타그램

하니 인스타그램

걸그룹 EXID 하니가 과거사진을 공개했다.

29일 하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릴 때부터 발육이 남달랐던 나는 아이임에도 불구하고 우리엄마와 얼굴크기가 비슷하구나. 옛날 사진 보다 충격”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하니의 어릴 적 모습이 담겨 있다. 앞서 하니는 한 방송에 출연해 성형 논란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한 바 있다. 인형처럼 큰 눈과 오똑하고 높은 코 때문에 성형 의혹을 받고 있다는 것. 이에 CT 촬영과 학창 시절 사진을 비교한 결과를 증거자료로 제출하기도 했다. 이번 사진 역시 큰 눈망울과 갸름한 턱선을 자랑해 자연미인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하니가 속한 EXID는 지난 28일 가온차트어워드에서 올해의 발견상을 수상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하니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