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북’ 문명진, “10년 전 ‘러브레터’ 때 출연했었다”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유희열의 스케치북’ R&B 대가 문명진이 출연한다.

불후의 명곡에서 수차례 우승을 차지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가수 문명진이 싱글 ‘겨울, 또다시’를 발표하며 KBS2 ‘유희열에 스케치북’ 무대에 올랐다. 올해 데뷔 15년차 가수인 문명진은 10년 전에도 이 무대에 올랐다고 말하며 당시에는 윤도현의 러브레터였음을 밝혔다.

문명진은 R&B의 교본으로 불릴 정도로 R&B의 대가. 이날 녹화에서 문명진은 리듬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리듬만 바꾸면 트로트가 R&B로 바뀐다고 말했다. 이어 문명진은 트로트인 설운도의 ‘여자 여자 여자’를 먼저 부르고 리듬을 달리해 R&B버전으로 부르며 유희열을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문명진은 술을 한 잔도 마시지 못한다고 고백했다는 후문이다. 그는 친구인 휘성과 케이윌을 만나면 주로 밥과 카페 그리고 노래방을 간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유희열은 깜짝 놀라며 “셋이 노래방을 가면 어떻냐”고 물었고, 문명진은 “서로 노래 실력을 뽐낸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내 노래가 제일 어렵고 케이윌 노래가 제일 쉽다. 껌이다”라고 말해 관객들을 폭소케 했다.

이날 문명진은 젊은 시절 힙합을 좋아해 드레그 헤어스타일을 하고 다녔는데 견인성 탈모가 왔다며 “내 머리카락을 견인해갔다”고 깜짝 고백했다. 하지만 심각한 수준은 아니라고 말했다.

문명진은 최종 목표이자 꿈을 “음정과 박자에서 자유로워지는 것”이라고 말하며 진정한 뮤지션다운 모습을 보였다.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오는 31일 0시 30분에 방송한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