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무한도전’ 멤버 영입설? 내가 낄 자리 아냐”

서장훈과 박명수

서장훈과 박명수

전 농구선수 겸 방송인 서장훈이 MBC ‘무한도전’ 새 멤버 출연 가능성을 일축했다.

29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 쇼’에는 서장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은 청취자로부터 “‘무한도전’ 멤버로 영입되는 것은 아니냐. 걱정들을 많이 한다”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그럴 일은 없다. 10년간 ‘무한도전’을 끌어온 분들이 역량이 너무 뛰어나다. 내가 낄 자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도우미 정도로만 생각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이어 스포츠 스타 출신 연예인 중 강호동을 언급하며 “강호동은 천재다. 나 같은 사람은 운동선수 출신 방송인으로 낄 수 조차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명수는 “이렇게 키도 큰데 겸손한 사람은 처음”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 쿨FM ‘라디오 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