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가수다3’, 한-중 양국에서 시즌3 돌풍 분다

MBC ‘나는 가수다’

MBC ‘나는 가수다’

MBC ‘나는 가수다’가 한국과 중국 양국에서 대표적인 음악 방송 프로그램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는 지난 2011년 3월에 MBC에서 첫 방송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프로그램. 2012년에 4월에는 ‘시즌2’로 다시 한번 ‘나가수 열풍’을 이어간바 있다.

MBC는 국내에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중국에 ‘나가수’의 포맷을 수출했고, MBC의 철저한 자문을 받아 제작된 ‘중국판 나는가수다(我是歌手)’는 2013년 1월 첫 선을 보인 시즌1에 이어 2014년 시즌2까지 선보였다.

‘중국판 나는 가수다’는 주요 드라마보다 더 높은 평균시청률 2.3%라는 최고 시청률 4.3%까지 기록하며, 1%가 넘으면 ‘대박’의 기준인 중국 방송 시장에서 경이로운 시청률을 올리며 중국 예능의 역사를 써왔다.

한-중 양국의 ‘나가수’는 2015년을 맞아 시즌3를 선보이며 다시 한번 양국에서 ‘나가수 신드롬’을 일으킬 예정이다. 먼저 중국에서 2015년 1월 2일에 ‘나는 가수다(我是歌手)’ 시즌3를 선보이며 ‘대륙의 나가수 열풍’을 이어가고 있고, 한국에서도 바로 오는 30일 ‘나는 가수다’ 시즌3가 첫방송을 앞두고 있는 것.

중국판 시즌3는 ‘중국의 국민 여가수’로 불리는 한홍을 비롯해, 호언빈, 손남 등 화려한 멤버를 선보이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의 ‘나가수3’도 나가수가 탄생시킨 히로인 박정현이 이번 시즌의 MC까지 맡으며 무대에 오른데 이어, 소찬휘, 양파, 스윗소로우, 하동균, 효린까지 지난 시즌에 비해 연령대를 낮추면서도 최고의 가수들이 합류하며 첫 방송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프로그램의 책임프로듀서를 맡은 박현호CP는 “MBC의 대표 브랜드인 ‘나가수’가 대한민국의 대표 프로그램을 넘어서, 세계적인 한류 콘텐츠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고품질의 음악 콘텐츠로 제작해 나갈 예정”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중국에 이어 다시 한국에서 인기 열풍을 이어갈 ‘나는 가수다’ 시즌3는 오는 30일 금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