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착한 건물주’ 타이틀 때문에 임대료도 못 올려”

서장훈

서장훈

전 농구선수 겸 방송인 서장훈이 ‘착한 건물주’로 뽑힌 소감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 쇼’에는 서장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건물주라는 직업도 갖고 계신다. 얼마 전에는 착한 건물주로 뽑히지 않았냐”고 물었고, 서장훈이 “건물주 이야기는 부담된다. 임대료를 착하게 받는 착한 건물주에 뽑히고 나서 이 타이틀 때문에 못 올려 받는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서장훈은 “상식적인 수준에서 받아야 한다고 기본적으로 생각하고 있을 뿐”이라고 덧붙이며 겸손함을 잃지 않았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