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사랑’ 임슬옹 “겨울 바다 입수 정말 추웠지만…”

임슬옹

임슬옹

“‘겨울바다 입수’는 정말 추웠습니다”

가수 겸 배우 임슬옹이 겨울 바다에서 수영한 에피소드를 들려주었다.

29일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진행된 케이블TV tvN ‘호구의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임슬옹은 “다양한 캐릭터 사이에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호구의 사랑’은 연애기술 제로의 모태솔로 강호구가 첫사랑이자 국가대표 수영여신 도도희와 재회 후 복잡한 애정관계, 위험한 우정에 휘말리게 된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코믹 로맨스 청춘물이다. KBS2 ‘아이리스2’ ‘풀하우스’의 표민수PD와 tvN ‘꽃미남 라면가게’ KBS2 ‘직장의 신’을 집필한 윤난중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극중 임슬옹은 사법고시에 최연소로 합격한 변호사로 냉철한 성격을 지닌 변강철 역으로 분했다.

임슬옹은 “첫 촬영이 바다에 들어가는 수영 장면이었는데 정말 추웠다”라며 에피소드를 전했다. 또 “감독님이 입수 후 바로 마사지도 해 주시고 걱정해주시는 모습에서 따뜻함을 느꼈다”며 웃음지었다.

이어 과감한 시청률 공약을 내걸기도 했다. 그는 “시청률 3%가 넘으면 겨울 바다에 다시 입수하겠다”라고 들려주었다.

이 작품은‘일리 있는 사랑’ 후속으로 오는 2월 9일 오후 11시 첫 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