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미 힐미’ ‘빛나거나 미치거나’ 공통점은? ‘피가 섞이지 않은 오빠’

‘빛나거나 미치거나’(위) ‘킬미 힐미’

‘빛나거나 미치거나’(위) ‘킬미 힐미’

MBC의 월화특별기획 ‘빛나거나 미치거나’와 수목미니시리즈 ‘킬미 힐미’의 극 중 여주인공과 오빠들이 찰떡 호흡을 보여주며 극 중 재미를 책임지고 있다. 공교롭게도 두 작품의 남매들은 ‘피가 섞이지 않은’ 관계라는 면에서 공통점을 보여주고 있다.

‘빛나거나 미치거나’의 경우 신율(오연서)의 양 오라버니로 양규달(허정민)이 등장해 ‘씬 스틸러’ 노릇을 톡톡히 해 내고 있는데 양규달은 발해의 마지막 공주 신율과는 피가 섞이지 않은 남매. 차가운 강물에 버려진 신율을 백묘(김선영)가 구하고, 상단을 운영하던 양규달의 부모가 맡아 키우게 되면서 둘은 남매가 됐다. 비록 친 남매는 아니지만 양규달의 부모가 신율을 입양한 뒤 상단의 일이 잘 풀려 친딸 이상으로 아끼고 보살피게 된 배경이 있는 만큼, 양규달 역시 신율을 친 동생 이상으로 아끼는 ‘동생 바보’다. 실질적으로 상단을 운영하는 신율의 말을 무조건적으로 따르는 양규달은 가끔 짧은 생각으로 동생을 위기에 몰아넣기도 하지만, 동생을 위하는 마음 하나만큼은 진심.

제작진에 따르면 양규달 역할의 허정민은 극 중 청해상단이 나오는 장면에서는 재미를 확실히 책임지고 있다고.

특히 지난 4회에서 남장한 신율을 찾아온 왕소(장혁)를 두고 “추노꾼을 닮았다”는 애드리브로 과거 추노꾼 역할을 맡았던 장혁을 빗대어 표현했고, 상단에서 혼자 술을 마시는 여자에게 소위 작업을 거는 씬 역시 상당부분 허정민의 애드리브였다고 한다. 또한 이 애드리브 등이 현장 상황에 순발력 있게 대응한 면도 있지만 실제 대본을 충실하게 연구하며 만들어 낸 대사들이라고. 무엇보다 코믹한 장면에서 소문난 애브리브 연기자 장혁을 능가하는 재미있는 대사를 섞으며 서로 애드리브 대결을 펼치고 있다.

‘킬미 힐미’ 역시 피가 섞이지 않은 오리진(황정음)-오리온(박서준) 쌍둥이 남매가 남다른 극의 재미를 보여주고 있다. 1회부터 ‘공항 육탄전’으로 범상치 않은 호흡을 보여준 이들은 전혀 다른 모습의 ‘이란성 쌍둥이’인 듯 보였으나, 사실 한 쪽이 입양된 아이임을 지속적으로 암시하고 있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더욱이 이들의 모습은 남매라는 사실을 제외하고 보면 연인을 방불케 하는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며 색다른 남매의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 리진이 아프거나 혹은 고민에 빠질 때마다 든든히 옆을 지키며 여성 시청자들의 ‘오빠에 대한 로망’을 한껏 충족시켜 주면서도, 장난을 칠 때는 누구보다 유쾌한 모습으로 리진과 아웅다웅하며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다중인격장애를 앓고 있는 도현(지성)이 7개의 인격을 통해 팔색조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면, 리온은 때로는 진지하게 또 때로는 유쾌한 모습으로 도현에게서는 볼 수 없는 ‘친근하면서도 든든한 오빠다운’ 매력을 과시하고 있다.

여 주인공들의 ‘피가 섞이지 않은 오빠’라는 설정을 각기 다른 방식으로 소화하며 극의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두 드라마가 앞으로 어떤 ‘남매 간의 각별한 케미’를 보여줄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