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홍콩으로 갔더니 들뜬 신동엽 성시경 유세윤 허지웅

'마녀사냥' 홍콩 예고편 타이틀

‘마녀사냥’ 홍콩 예고편 타이틀

JTBC ‘마녀사냥’의 홍콩특집 2차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29일 공개된 영상에는 첫 해외촬영에 들뜬 MC들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즐겁게 만든다. 제작진은 홍콩특집의 콘셉트는 ‘스튜디오에서 벗어나 한층 더 솔직하고 진지한 대화를 나누는 로드 수다 버라이어티’라고 영상을 통해 전한다. 예고 영상을 통해서도 스튜디오에서 보던 것보다 더 자연스럽고 편안한 표정의 MC들이 등장한다. 여기에 ‘한걸음 더 들어간 남자들만의 이야기’라는 카피로 콘셉트를 부각시킨다.

홍콩 거리를 배경으로 보여주는 MC들의 솔직하고 자유분방한 대화와 장난기가 이번 특집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예고영상은 ‘마녀사냥’ 홈페이지와 공식 트위터 및 페이스북,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카카오스토리 등을 통해 볼 수 있다.

지난달 제작진은 신동엽, 성시경, 유세윤, 허지웅 등 4명의 MC들과 홍콩으로 날아가 현지인들과 교민들을 만나 색다른 방식의 녹화를 진행했다. 직접 그린라이트까지 들고 가 현장에서 상담을 하고 곳곳을 돌아보며 쉼 없이 ‘48시간 밤도깨비 일정’을 보냈다. 지난해 3월에 추진한 제주도 특집에 이은 두 번째 스튜디오 외 촬영이며, 방송 시작 후 첫 해외 로케이션이다. ‘마녀사냥’ 홍콩특집은 오는 2월 6일부터 3주에 걸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