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아나운서, 조기영 시인과 신혼 시절 “소주 병나발 불었다”

조기영 시인과 고민정 아나운서

조기영 시인과 고민정 아나운서

KBS2 ‘결혼 이야기’의 네 번째 사연으로 시인과 결혼한 아나운서 조기영 고민정 부부의 결혼 비하인드 에피소드가 다뤄지는 가운데, 고 아나운서가 소주 병나발을 불었던 사연이 공개된다.

29일 KBS에 따르면, 이날 오후 방송분에는 이들 부부의 신혼 시절 에피소드가 전해진다. 고민정 아나운서는 이 에피소드와 관련, “남편은 싸우면 말을 안 하는 타입이다. 말을 안 하니까 날 무시하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화난 걸 어필하려고 일부러 냉장고 문을 덜컥 열어서 소주병을 꺼냈는데 남편은 꼼짝도 안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원래는 마실 생각이 없었는데 남편의 반응이 없자 ‘병나발을 불어야겠다’ 싶어 혼자 벌컥벌컥 마셨다. 한방에 한 병을 마셨다”고 전했다. 조기영 시인은 예상치 못한 반응을 보였고, 고민정 아나운서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방송은 29일 오후 8시 30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