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수영 선수 역할 한번쯤 해보고 싶었다”

유이

유이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호우의 사랑)

“꼭 해보고 싶은 역할이라 놓지 않았어요”

29일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진행된 케이블TV tvN ‘호구의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유이는 “시놉시스를 받고 꼭 해보고 싶었던 작품”이라며 웃음지었다.

호구의 사랑’은 연애기술 제로의 모태솔로 강호구가 첫사랑이자 국가대표 수영여신 도도희와 재회 후 복잡한 애정관계, 위험한 우정에 휘말리게 된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코믹 로맨스 청춘물이다. KBS2 ‘아이리스2’ ‘풀하우스’의 표민수PD와 tvN ‘꽃미남 라면가게’ KBS2 ‘직장의 신’을 집필한 윤난중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극중 유이는 대한민국 수영스타이자 아시안게임 은메달리스트로 겉보기에는 도도하지만 외로움이 많은 도도희 역으로 분했다.

유이는 “드라마에서 한번쯤은 수영 선수 역할을 해 보고 싶었다”라며 “지금까지 수영하는 모습을 보여드린 적이 없었는데 이번에 제대로 해 볼 것”이라고 들려주었다.

웹툰 원작을 각색한 이 드라마는 극중 도도히 캐릭터가 가장 많이 바뀌었다. 유이는 “원작 웹툰 속 캐릭터는 굉장히 보호본능을 일으키는 여성스러운 캐릭터라 못 할 것 같다고 생각했었다”라며 “그런데 각색 과정에서 당당하고 거침없는 인물로 바뀌어서 접하게 됐고, 놓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라고 전했다.

이 작품은‘일리 있는 사랑’ 후속으로 오는 2월 9일 오후 11시 첫 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