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DX, 영국에 상영관 최초 오픈…서유럽 진출 전초기지 역할

씨네월드 밀턴 케인즈 4DX.

씨네월드 밀턴 케인즈 4DX.

4DX가 영국 런던에 처음 문을 열었다.

CJ CGV 자회사 CJ 4DPLEX(이하 CJ 포디플렉스)는 시네월드(Cineworld)와 손잡고 29일 런던 근교 ‘시네월드 밀턴 케인즈’(Cineworld Milton Keynes) 내에 4DX 상영관을 론칭한다. 동유럽 지역에는 이미 헝가리, 폴란드,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등에서 4DX관을 운영 중이지만, 서유럽 지역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4DX관이 입점하는 시네월드 밀턴 케인즈는 복합 문화센터 ‘엑스케이프’(Xscape)에 위치한 16개관 규모의 멀티플렉스다. 엑스케이프는 쇼핑, 레스토랑, 실내 스키장, 스카이 다이빙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시설을 갖춘 초대형 복합문화센터로, 2000년 오픈 후 하루 수천 명이 방문하는 곳이다.

CJ 포디플렉스는 개관일에 맞춰 ‘킹스맨:시크릿 에이전트’ 4DX 시사회를 갖고, 4DX만이 가진 매력과 우수한 기술력을 적극 알릴 예정이다.

무엇보다 CJ 포디플렉스 측은 이번 영국 4DX관 오픈을 서유럽 지역 시장 확대의 중요한 전환점으로 보고 있다. 영국과 아일랜드, 폴란드 등 유럽 9개국에 202개 극장을 운영하고 있는 시네월드와 파트너십 확대로, 4DX관 추가 설치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 놓았다. 3월에는 서유럽 두 번째 상영관인 스위스 오픈을 앞두고 있으며, 유럽 내 다른 극장 사업자들과의 협상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CJ 포디플렉스는 “이번 영국 오픈이 서유럽 극장사의 4DX 체험의 길을 열어주며 실제 시장 확장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기존 파트너사뿐만 아니라 신규 극장사와 지속적으로 스킨십을 확대함으로써 보수적인 서유럽에 4DX의 즐거움을 확실히 심겠다”고 밝혔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CJ CG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