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사랑’ 유이 “이렇게 거친 역할 처음…욕해 보니 시원해”

유이

유이

“1년 반 만에 돌아왔어요”

29일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진행된 케이블TV tvN ‘호구의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유이는 “이렇게 거친 역할은 처음”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호구의 사랑’은 연애기술 제로의 모태솔로 강호구가 첫사랑이자 국가대표 수영여신 도도희와 재회 후 복잡한 애정관계, 위험한 우정에 휘말리게 된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코믹 로맨스 청춘물이다. KBS2 ‘아이리스2’ ‘풀하우스’의 표민수PD와 tvN ‘꽃미남 라면가게’ KBS2 ‘직장의 신’을 집필한 윤난중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극중 유이는 대한민국 수영스타이자 아시안게임 은메달리스트로 겉보기에는 도도하지만 외로움이 많은 도도희 역으로 분했다.

유이는 “이렇게 거친 입담을 선보이는 역할은 처음이었다”라며 “극중 전라도 사투리 연습을 하다 보니 평소 말투도 비슷하게 따라가더라. 현실에 돌아왔을 때도 말을 거침없이 해서 호구 역의 최우식에게 좀 상처를 준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원작 웹툰 속 캐릭터는 굉장히 보호본능을 일으키는 여성스러운 캐릭터인데 각색 과정에서 당당한 카리스마를 지닌 역할로 바뀌면서 놓치고 싶지 않았다” 덧붙였다.

또 “나도 극중 역할과의 사이에서 헷갈리면서 말을 하고 있다”고 들려주었다. 근황에 대해서는 “애프터스쿨 일정과 일본 일정 등을 진행했다”라며 “기다리다보니 정말 좋은 작품이 왔다”며 웃음지었다.

이 작품은‘일리 있는 사랑’ 후속으로 오는 2월 9일 오후 11시 첫 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