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사랑’ 최우식 “실제로도 호구 같은 면이 많다”

최우식

최우식

“실제로도 호구같은 면이 있어요”

29일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진행된 케이블TV tvN ‘호구의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최우식은 “극중 역할이 ‘호구’인데 실제로도 그런 면이 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호구의 사랑’은 연애기술 제로의 모태솔로 강호구가 첫사랑이자 국가대표 수영여신 도도희와 재회 후 복잡한 애정관계, 위험한 우정에 휘말리게 된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코믹 로맨스 청춘물이다. KBS2 ‘아이리스2’ ‘풀하우스’의 표민수PD와 tvN ‘꽃미남 라면가게’ KBS2 ‘직장의 신’을 집필한 윤난중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극중 최우식은 모든 것이 대한민국 남자 평균치를 자랑하는 인물로 첫사랑과 다시 만난 후 사건에 휘말리는 인물로 분했다. 최우식은 “드라마 속 인물과 내가 거의 일치한다”며 “사랑 앞에서 소심하고 찌질하고 속도 많이 좁은 것 같다”고 들려주었다. 이에 여주인공 유이 또한 “호구처럼 굉장히 착하고, 나를 많이 챙겨주는 모습을 봤을 때 주인공과 비슷한 면이 많다”고 전했다.

이어 “솔직히 요즘은 좀 예뻐지고 있는 면이 있어 카메라 앞에서 조금씩 자신감이 붙고 있다”라며 “그래도 유이, 임슬옹 씨와 함께 있으면 오징어같아 보이는 건 어쩔 수 없다”며 웃음지었다.

이 작품은‘일리 있는 사랑’ 후속으로 오는 2월 9일 오후 11시 첫 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