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로 온 이영돈 PD, “삼성 문제도 다룰 수 있다”

이영돈PD

이영돈PD

이영돈 PD가 JTBC에서 새롭게 선보이게 된 탐사 프로그램 ‘이영돈 PD가 간다’의 첫 방송을 앞두고, “삼성과 관련된 이슈도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 ‘이영돈 PD가 간다’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이영돈 PD는 “삼성 문제도 다룰 생각이 있나”라는 질문에 “소재에 제약이 없다. 구체적인 팩트가 나오고 파헤쳐서 얼마든지 할 수 있다. 제한은 없다”고 답했다.

이 PD는 “서민들을 위한다면 어디든지 갈 것이다. 다만 넓은 이야기를 넓게 하지 않고 좁게 시작해 하나하나 디깅해나가는 것이 내 스타일이다”고 전했다. 이날 그는 다루고 싶은 주제와 관련, 수돗물 위생, 자전거 도로, 택시 승차 거부 등을 이야기 했다.

첫 방송은 2월 1일 밤 8시 30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