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돈PD “‘무한도전’이 시사교양으로 온다면?”

이영돈PD

이영돈PD

이영돈 PD가 JTBC에서 새롭게 선보이게 된 ‘이영돈 PD가 간다’에 대해 “탐사 버라이어티다”라고 소개했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 ‘이영돈 PD가 간다’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이영돈 PD는 “사실 JTBC에 와서 탐사 프로그램을 먼저 하고 싶었다. 전문영역을 선보이게 돼 좋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프로그램을 “탐사 버라이어티다”라고 규정하며, “예능과 교양을 나누는 것 자체가 촌스러운 것 같다. 하지만 예능은 진화하는 반면, 교양은 답보하는 것 같은 추세다. 우리 프로그램은 지상파에서 할 수 없는 영역의 탐사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쉽게 말해 ‘무한도전’이 시사로 온다면 어떨까라는 생각에서 출발했다”고 전했다.

첫 방송은 2월 1일 밤 8시 30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