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미 힐미’ 오민석, 이불 속에서 빼꼼

배우 오민석

배우 오민석

‘킬미, 힐미’ 오민석이 그동안 감춰뒀던 애교를 발산했다.

MBC ‘킬미, 힐미’에서 오만한 엘리트이자 엔터테인먼트사 사장 차기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오민석이 극중 모습과는 상반된 귀여운 매력이 돋보이는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29일 공개된 사진 속 오민석은 침대 위에 앉아 얼굴만 빼꼼히 내민 채 새하얀 이불을 덮고 있었다. 오민석은 자신을 찍는 카메라를 발견하자 왠지 부끄러운 듯 머리끝까지 이불을 뒤집어쓰고 숨어버려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하지만 이는 현장 분위기를 전환하기 위한 오민석의 장난이었다. 이불 속으로 숨은 듯 보였던 오민석은 이내 짓궂은 표정으로 다시 얼굴을 드러냈다. 오민석은 자신의 모습에 웃음을 참지 못하는 스태프들을 보고 짐짓 성공이라는 듯 으쓱거리기도 했다.

제작진 측은 “오민석은 극 중 차기준과 다르게 밝고 붙임성도 좋다. 덕분에 늘 현장을 띄우는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연기에 몰입하다가도 쉴 때면 소소한 장난으로 스태프들의 긴장을 풀어주곤 한다”라고 즐거운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MBC ‘킬미, 힐미’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제이와이드 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