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띠과외’ 성시경, 김성령 위해 일일 매니저로 변신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띠과외’ 김성령이 횡경막 드레스를 입고 외국인 모델과 커플 화보를 찍는 모습이 공개됐다. 군살 없는 S라인과 선명한 11자 복근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29일 새롭게 단장한 모습으로 시청자를 찾아가는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이하 띠과외) 13회에서는 김성령이 이태리 출신의 유명모델 지롤라모 판체타와 화보촬영을 하는 모습과 일일 매니저로 변신한 성시경의 모습이 그려진다.

본격적으로 화보 촬영에 들어간 김성령은 평소에는 볼 수 없었던 스타일링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과감히 배를 드러냈고, 선명한 11자 복근을 냈다

카리스마 넘치는 김성령의 자태에 모두가 감탄을 자아낸 가운데, 성시경은 이를 초조하고 불안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성시경은 핸드폰으로 전달된 김성령과 지롤라모의 커플화보를 본 후 화들짝 놀라 “미쳤어!”라고 소리쳐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

이어 김성령의 일거수일투족을 매의 눈으로 지켜보는 매니저로 완벽 변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그는 여배우 케어 3종세트로 김성령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김성령이 원하는 온도의 물을 떠다 주는가 하면, 출출하다는 한 마디에 빵을 사러 달려나가는 등 일일 매니저로 톡톡히 활약했다.

무엇보다 마치 신데렐라 속 왕자님처럼 직접 구두를 신겨 주는 센스를 발휘, 매끄러운 촬영을 도왔다. 김성령은 성시경의 애지중지 공주님 대접에 이런 기회가 다시 없다는 듯 그 순간에 심취해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는 후문이다.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는 이번주부터 목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