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머니’ 김수미 “재밌는 욕, 무미건조한 삶에 에너지”

'헬머니' 김수미 스틸.

‘헬머니’ 김수미 스틸.

“심한 욕은 없더라.”

영화 ‘헬머니’ 주연을 맡은 김수미가 욕을 예찬(?)했다.

김수미는 29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린 ‘헬머니’ 제작보고회에서 욕에 대해 “하나의 언어이고, 재밌는 욕은 무미건조한 삶에 에너지가 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 너 XX 예쁘다”라고 직접 욕을 내뱉은 뒤 “기분이 좋을 때 하는 이런 욕은 좋지 않나”라고 설명했다.

‘헬머니’는 학교, 직장 등 일상생활에서 생기는 크고 작은 시비들을 영혼이 담긴 차진 욕으로 속 시원하게 풀어줄 본격 속풀이 코미디.

김수미는 “시나리오를 썼는데 심하게 욕은 안 쓰셨더라”며 “그래서 어려서부터 들었던 다양한 욕을 넣었다”고 웃음을 보였다.

‘헬머니’는 3월 5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전망좋은 영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