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머니’ 감독, “가장 많이 욕을 하고 싶어할 것 같은 직업군 선택”

'헬머니' 포스터

‘헬머니’ 포스터

“억눌려 있을 법한 직업군을 많이 선택했다.”

신한솔 감독이 영화 ‘헬머니’를 만든 이유를 설명했다. ‘헬머니’는 학교, 직장 등 일상생활에서 생기는 크고 작은 시비들을 영혼이 담긴 차진 욕으로 속 시원하게 풀어줄 본격 속풀이 코미디. ‘욕 배틀’ 등 욕을 전면에 내세웠다.

신한솔 감독은 29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린 ‘헬머니’ 제작보고회에서 “욕 대결 영화니까 욕쟁이들이 많이 나온다”며 “시나리오를 쓸 때 어떤 사람들이 가장 많이 욕을 하고 싶을지를 염두에 두고 캐릭터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신 감독은 “억눌려 있을 법한 직업군을 많이 선택했다”며 “그걸 헬머니가 터트려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헬머니’는 3월 5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전망좋은 영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