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본 “성대현, 운전 기가 막히게 잘한다”

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

이본이 R.ef 출신 성대현과의 일화를 이야기했다.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수요일 수요일은 라스다’ 특집으로 김건모, 김성수, 이본, 김현정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가 “1990년 스타들끼리 썸이 있지 않았냐. 밝혀도 될지 모르겠다”고 말하자 이본이 “다 지난 일인데 밝히며 어떠냐”고 말했다.

MC들이 R.ef 이성욱 이야기를 꺼내자 이본은 “성대현 씨다”고 답했다. 윤종신이 “성대현을 좋아하는 사람이 많았다. 되게 패셔너블했다”고 전했다.

이본은 성대현이 “춤을 열성적으로 안 춘다. 어슬렁어슬렁 추는 맛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운전을 기가 막히게 한다. 한번은 방송날 길이 얼어붙었다. 근데 우연찮게 둘이 같이 차를 타고 왔다. 썸을 탔나보다”며 “차가 미끄러졌는데 올림픽대로를 한 바퀴 쫙 미끄러지더니 갔다”며 성대현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