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머니’ 김수미, ‘욕’ 포기 선언(?) “손주가 말귀 알아들을 때 끝낼까 한다”

'헬머니' 김수미 스틸.

‘헬머니’ 김수미 스틸.

“우리 손주가 말귀를 알아들을 때 끝낼까 한다.”

자타공인 ‘욕 연기’의 대가 김수미가 ‘욕 연기’ 포기를 선언(?)했다.

김수미는 29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린 ‘헬머니’ 제작보고회에서 “곧 손주를 보는데 손주가 말귀를 알아들을 때 끝낼까 한다”고 말했다.

그래도 김수미는 김수미였다. 이어 “어려서부터 전라도 문화라고 할 정도로 욕을 듣고 자랐다”며 “엄마한테 들은 욕 중에 ‘이 썩을 년아, 창세기를 터쳐 죽일 년아’가 가장 인상에 남는다. 굉장히 끔찍하고 무서운 욕이다”라고 직접 시범(?)을 보였다.

또 그는 “말귀를 알아들을 때부터 늘 들어왔다”며 “아직도 초등학교 동창 만나면 욕을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우리 엄마는 왜 이렇게 상스러울까 했는데 결국 이런 영화를 할 수 있게 돼 하늘에 계신 엄마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헬머니’는 학교, 직장 등 일상생활에서 생기는 크고 작은 시비들을 영혼이 담긴 차진 욕으로 속 시원하게 풀어줄 본격 속풀이 18 코미디. 3월 5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전망좋은 영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