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머니’ 이태란, “만식 오빠 좋은 남편감, 둘 다 따끈따끈한 신혼”

'헬머니' 이태란 스틸.

‘헬머니’ 이태란 스틸.

“둘 다 따끈따끈한 신혼이다.”

이태란이 영화 ‘헬머니’에서 정만식과 부부 호흡을 맞춘 남다른(?) 소감을 말했다.

이태란은 29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린 ‘헬머니’ 제작보고회에서 ‘신혼 후 첫 작품’이라는 질문에 “만식 오빠는 좋은 남편감”이라며 “몇 달 먼저 결혼하셨는데 둘 다 따끈따끈한 신혼”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대기실에서도 아내 자랑을 하더라”며 “요즘 가야금을 배우나보더라. 일본분인데 한국 문화에 적응하려고”라고 덧붙이자 정만식은 “일본분 아니다. 한국 사람인데 (일본에) 오래 유학을 갔던 것”이라고 정정했다.

이태란은 “별로 안 친해요”라고 웃음으로 상황을 모면한 뒤 “처음 스크린으로 봤을 때 부담스럽고 어려워보였는데 만날 때마다 친근하고 좋았다”며 “이번에 붙는 신이 많지 않은데 다음에게 많은 신으로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엔 김정태가 끼어 들었다. 김정태는 “잘 몰라서 하는 소리”라며 “상당히 위험한 친구”라고 말해 모두를 웃게 했다.

‘헬머니’는 학교, 직장 등 일상생활에서 생기는 크고 작은 시비들을 영혼이 담긴 차진 욕으로 속 시원하게 풀어줄 본격 속풀이 18 코미디. 3월 5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전망좋은 영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