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국제시장’-안철수는 ‘개훔방’…같은 날 엇갈린 행보

'국제시장' 찾은 박근혜 대통령과 '개훔방' 관람 나선 안철수 의원

‘국제시장’ 찾은 박근혜 대통령과 ‘개훔방’ 관람 나선 안철수 의원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1000만 관객을 돌파한 ‘국제시장’을 관람했다. 같은 날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이하 ‘개훔방’)을 찾아 눈길을 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올해 첫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동호 문화융성위원장, 20∼70대 등 세대별 일반국민 180여명과 함께 국제시장을 관람했다. 이날 영화관람에는 파독광부 및 간호사와 그 가족, 이산가족도 참석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관람에 앞서 윤제균 감독과 배우 황정민, 김윤진 등 영화 관계자들을 만나 환담도 나눴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부모세대가 겪은 실제상황, 희생정신을 잘 그리면서도 재미와 감동도 주고, 그래서 젊은이들에게 윗세대의 희생, 그분들하고의 소통에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격려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4대 보험도 적용하고, 촬영시간도 준수한 그런 영화가 좋은 결과까지 얻게 돼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표준근로계약서’를 체결하고 이를 기준으로 영화가 제작됐다는 점에 큰 의미를 뒀다.

공교롭게도 이날 안철수 의원은 대기업과 직배사들에 밀려 상영관을 잡지 못한 ‘개훔방’ 초청 상영회를 개최해 눈길을 끌었다. ‘국제시장’이 극장 체인을 가진 대기업 CJ E&M이 투자 배급한 영화라는 점에서 이날 두 사람의 행보에 비상한 관심이 모였다.

안 의원은 이 자리에서 “대통령이 신년회견에서 문화콘텐츠 산업이 창조경제의 핵심이라고 했는데 바로 그 순간 ‘개훔방’ 같은 좋은 작품이 시장에서 선택받지 못하는 일이 생겼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개훔방’ 배급사 삼거리픽처스 엄용훈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기업 배급사와 멀티플렉스 상영관의 스크린 장악 전횡을 막아달라고 박 대통령에게 요청하는 호소문을 올린바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YTN’ 방송화면 캡쳐, 리틀빅픽쳐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