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1970’ 이연두, 김래원의 욕망을 불태운 여인…매혹적인 스틸 공개

'강남 1970' 이연두 스틸.

‘강남 1970’ 이연두 스틸.

영화 ‘강남 1970’에서 김래원의 욕망을 불태운 이연두의 매혹적인 스틸이 공개됐다.

이연두는 극중 명동파 두목 양기택(정호빈)의 정부이자 2인자 백용기(김래원)와 몰래 사랑을 나누는 주소정 역으로 분했다.

주소정은 명동파가 관리하는 업소, 룸살롱에 근무하는 에이스 아가씨로 용기와 진작에 마음도, 눈도 맞았지만 두목인 양기택의 눈에 들어 그의 정부가 된다.

그런 소정은 자존심 강한 용기가 최고를 향해 가차없이 내달리게 되는 강력한 동기 중 하나. 또 이연두는 김래원과 파격적인 베드신으로 눈길을 모았다.

공개된 스틸에서 이연두는 양기택의 귀에 밀담을 속삭이는 모습과 슬픈 표정을 하고 있는 모습, 상반된 느낌을 자아낸다.

1970년대 서울, 개발이 시작되던 강남 땅을 둘러싼 두 남자의 욕망과 의리, 배신을 그린 유하 감독의 거리 3부작 완결편 ‘강남 1970’은 27일까지 119만 629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모베라픽처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