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종용 논란’ 이용관 BIFF 집행위원장, 부산시장과 면담…어떤 말 오갔나

이용관 집행위원장

이용관 집행위원장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BIFF) 집행위원장이 27일 오후 서병수 부산시장과 면담했다. 이날 면담에서 두 사람은 집행위원장 사퇴 종용 논란과 관련된 앙금을 털고 부산국제영화제 쇄신 방안을 본격 논의하자는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27일 오후 ‘BIFF 최근 현안에 대한 부산국제영화제 이용관 집행위원장 입장’이라는 제목으로 공식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이용관 집행위원장은 “1월 27일 오후 1시 30분 부산시에서 서병수 부산시장을 만났습니다. 서병수 부산시장, 김광회 문화관광국장,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와 같이 부산시장 집무실에서 약 20여분 동안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대화 했습니다“면서 “이 자리에서 시장은 먼저 지난 영화제 때 논란이 된 영화에 대한 소회를 말씀하시고 유감을 표했습니다. 이어 부산국제영화제가 20회를 맞는 동안 경제 산업적 역할이 미흡했다고 지적하고, 앞으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쇄신해야 한다고 요구하셨습니다. 또 쇄신안을 만들어서 임원회 등에서 토론을 통해 결정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그동안의 논란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앞으로 부산시와 보다 긴밀하게 대화하고 소통해서 불필요한 오해나 혼선이 생기지 않도록 유의하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지금까지 부산시와 사전에 충분히 협의하고 조정하는 절차가 미흡했던 점도 적극 개선하겠고, 시장께서 주문하신대로 여러 고견을 모으고 합리적인 절차를 통해 두루 공감할 수 있는 쇄신안을 마련 하겠다고도 답변했습니다”고 설명했다.

이용관 집행위원장은 또 “부산국제영화제는 제20회를 맞는 지금까지 영화제 개최와 운영은 물론 영화제의 산업적 기여도를 높이고 이를 부산시의 영화영상산업육성과 발전의 밑거름이 되도록 부산시와 유기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해왔습니다. 지금에 와서 크게 달라질 이유가 없습니다. 시장의 여러 지적과 말씀을 존중하지만 온전히 납득하기는 어려운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최대한 신중하고 정중하게 협의해서 공감할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어떤 이유로든 부산국제영화제를 둘러싼 분란이 생긴데 대해 부산시민과 한국 영화계에 심심한 사과 말씀을 드립니다. 저는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라는 결코 가볍지 않은 책무를 되짚어 보고, 최근 불거진 논란의 여파를 조속히 수습하고 정비해서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냉철하게 직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 출범 당시 수석프로그래머였으며, 부집행위원장, 공동집행위원장을 거쳤고 김동호 명예집행위원장의 뒤를 이어 2010년 집행위원장이 됐다. 2013년 2월 총회에서 3년 임기의 집행위원장에 연임돼 임기가 내년 2월까지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