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PD “다음 섭외 대상은 차승원과 유해진”

SBS '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 출연진

SBS ‘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 출연진

“김수로 서경석 차승원 유해진 등 섭외해보고 싶다”

SBS ‘정글의 법칙’의 새 시리즈인 ‘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의 연출자 이영준 PD가 프로그램 전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7일 오후 3시 30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 PD는 ‘우정’을 소재로 프로그램을 제작한 소회를 들려주었다. 이 PD는 “예능보다는 다큐멘터리라는 느낌이라는 평을 그동안 받았는데 이번에는 정말 ‘예능’이라는 느낌으로 찍은 작품”이라고 귀띔했다.

이어 “정글에서는 어려운 일을 겪으며 훨씬 더 쉽게 친해지는 경향이 있는데 이번에도 몇 시간 만에 서로 가까워지는 멤버들을 보며 놀랐다”라며 “서로 피어나는 우정 속에서 빚어지는 호흡이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PD는 “만일 ‘정글의 법칙- 프렌즈’ 2탄을 한다면 김수로와 서경석을 섭외하고 싶다. 군대에서 배운 것이 정글에서도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차승원과 유해진도 섭외하고 싶다”라며 동시간대 방송하는 케이블TV tvN ‘삼시세끼’에 대한 미묘한 언급을 전하기도 했다.

‘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는 도심을 벗어나 정글의 한복판에서 소중한 친구들와 함께 맨몸으로 살아본다는 콘셉트의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김병만, 류담, 육중완, 샘 해밍턴, 조동혁, 윤세아, 손호준, B1A4 바로, 샘 오취리가 남태평양 팔라우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첫방송은 오는 30일 밤 10시.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pangpang@tenasia.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