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도핑 양성 반응에 “선수 본인이 가장 충격받은 상태”

박태환

박태환

박태환의 소속사 팀GMP가 도핑 양성반응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26일 팀GMP는 보도자료를 통해 “박태환은 10년이 넘는 활동기간 동안 감기약조차 도핑 문제를 우려해 복용하지 않을 정도로 금지약을 멀리해왔다. 현재 도핑검사 결과에 누구보다도 박태환 선수 본인이 큰 충격을 받은 상태다”라며 박태환의 상태를 말했다.

이어 “2014년 9월 아시안게임 참가 2개월 전 한국에 머무를 때, 모 병원으로부터 무료로 카이로프랙틱 및 건강관리를 제공받았다. 당시 병원에서 주사를 한 대 놓아준다고 할 때, 해당 주사의 성분이 무엇인지 수차 확인했고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거듭 확인받았다. 그런데 투여된 주사에 금지약물 성분이 포함되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도핑 결과가 나온 원인을 설명했다.

또 “현재 박태환 선수와 팀GMP는 왜 병원이 금지 약물을 투여했는지 이유와 목적을 알아내기 위해 법률팀과 노력 중이다. 병원을 상대로 민, 형사상 책임을 강력히 묻고자 준비하고 있다. 박태환 선수에게 불이익한 처분이 내려지지 않도록 모든 조치와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고 앞으로의 대응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팀GMP는 “박태환 선수를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게 생각합니다”라며 국민들에게 사과를 하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25일 세계반도핑기구(WADA) 측에 의하면 박태환이 도핑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태환 측은 병원 측의 실수라고 해명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KB국민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