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암여고 탐정단’ 애교 혜리가 팬더된 사연 공개

JTBC '선암여고 탐정단'

JTBC ‘선암여고 탐정단’

‘선암여고 탐정단’에서 충격의 기자회견이 열린다.

27일 방송될 JTBC ‘선암여고 탐정단’ 7회에서는 칸의 여왕을 꿈꾸는 이예희 역의 혜리가 기자회견을 열어 폭풍 눈물을 쏟을 것을 예고했다.

그동안 탐정단 5인방 중 자칭 여배우로 활약해온 혜리는 눈 화장이 번져 판다가 될 만큼 눈물로 열변을 토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상황.

혜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애교와 발연기 논란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토로할 예정이어서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탐정단이 위기에 처할 때마다 혜리의 발연기가 빛을 발했기에 이번에는 어떤 눈물 열연을 펼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더불어 기자회견장 안을 경악케 할 그녀의 또 다른 충격적인 발언이 숨겨져 있다고 전해졌다.

‘선암여고 탐정단’의 한 관계자는 “평소 활기찬 모습만 보여주던 예희(혜리)의 눈물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박에 집중시킬 것”이라며 “특유의 애교와 날로 발전하고 있는 연기로 탄력 받고 있는 혜리가 이번 회차에서 더욱 극의 재미를 살릴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방송은 27일 오후 11시.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웰메이드 예당, 재미난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