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어촌편’ 첫 방 시청률 9.8% 기록… 명불허전!

'삼시세끼' 스틸

‘삼시세끼’ 스틸

명불허전이었다. tvN 자급자족 어부 라이프 ‘삼시세끼-어촌편’이 첫 방송부터 대박을 쳤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삼시세끼’ 첫 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에서 가구 평균 9.8%(닐슨코리아/유료플랫폼 기준), 최고 11.9%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이는 나영석 PD가 CJ E&M으로 이적해 기록한 시청률 중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1위를 ‘꽃보다 누나’로 ‘꽃보다 누나’는 첫 방송에서 평균 시청률 10.5%, 순간 최고시청률 12.2%를 기록한 바 있다.

한편 tvN은 배낭여행 프로젝트 ‘꽃보다 할배’, ‘꽃보다 누나’, ‘꽃보다 청춘’, ‘삼시세끼-정선편’에 이어 이번 ‘삼시세끼-어촌편’까지 5편 연속 금요일 심야 예능 대박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삼시세끼’에서는 대한민국에서 뱃길로 가장 먼 섬, 만재도에 입성한 차승원, 유해진의 고생담이 시작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선편보다 더 열악하고 혹독해진 상황에서 한끼 식사를 해결하기 위한 출연진들의 악전고투가 가감 없이 담기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동갑내기 친구 차승원과 유해진이 자연환경에 적응하고 티격태격 대는 자연스러움 등이 한 데 어우러지며 심신이 지친 시청자들을 위로했다는 평이다.

이들은 눈과 비, 강한 바람에 살림살이가 날아가는 일을 겪으면서도 식재료를 구해내 소박한 한 상을 차려냈다. 만재도의 원래 주민인 마냥 통달한 표정으로 각자 맡은 일을 묵묵히 하며 섬 생활에 완전히 적응한 듯한 모습은 큰 웃음을 자아냈다.

촬영장소와 배경도 또 하나의 출연자인 마냥 다채로운 어촌 먹거리, 볼거리를 제공하는데 일조했다. 다소 생소한 식재료들이 대거 등장했을 뿐만 아니라, 해변에서 구한 해산물이 음식으로 만들어지는 과정은 ‘삼시세끼’ 특유의 먹방도 여실히 드러냈다. 또 강아지 산체의 등장은 새로운 애완동물 마스코트로 이목을 끌었다.

한편 ‘삼시세끼-어촌편’은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손수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삼시세끼’의 스핀오프 버전이다.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이 정식 멤버로 활약하는 가운데, 정우, 추성훈 등 초호화 게스트까지 가세해 한 끼 해결을 위한 고군분투를 펼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