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가요대상 조직위, 태연 사고에 공식 사과 “후속 조치 최선을 다하겠다”

태연

태연

서울가요대상이 태연의 사고에 공식 사과했다.

서울가요대상 측은 23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게시했다.

서울가요대상 조직위원회는 “지난 22일 제24회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에서 걸그룹 소녀시대 유닛 태티서의 멤버인 태연이 공연 후 무대 퇴장 도중 예기치 못한 사고를 당한 것과 관련해 태연과 멤버, 소속사, 팬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고는 태연이 ‘할라(Hollar)’ 무대를 마친 뒤 퇴장 도중 무대에 설치된 리프트가 급하게 내려가면서 발생했다. 제작사 무대팀의 사인이 맞지 않아 전체 1.8m 높이인 무대에서 리프트가 1m 가량 먼저 내려가 있는 상태에서 퇴장하던 태연이 발을 헛디뎌 리프트가 내려간 공간에 빠졌다”며 사고 개요를 설명했다. 이에 무대팀은 “행사가 지연돼 서울러 진행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생겼다”고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또 “사고 후 태연은 즉시 인근 병원으로 옮겨 검진을 받았으며, 큰 이상은 없고 허리 근육이 놀란 상태라는 진단을 받았다”며 태연의 상태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조직위원회는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게 다시 연락을 취해 태연과 멤버에게 정중히 사과하고 후속 조치가 필요한 경우 최선을 다해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고 알렸다. 이에 SM은 “태연의 부상 정도가 심각하지 않다. 신경을 써줘서 고맙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조직위원회는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22일 열린 제24회 서울가요대상에서 태연은 ‘할라’ 무대 후 퇴장하던 중 무대 아래로 추락했다. 이에 서울가요대상 무대의 안전성 논란이 빚어진 상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