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코 얀키 ‘치어스’ MV, 다양한 힙합계 종사자들 대거 카메오 출연

개코 얀키 '치어스' MV 캡쳐

개코 얀키 ‘치어스’ MV 캡쳐

2015 아메바컬쳐 첫 번째 ‘뉴워크엔드(NEWorkend)’ 프로젝트 ‘치어스(Cheers)’ 뮤직비디오 출연진이 화제다.

개코, 얀키의 ‘치어스(Cheers)’는 지난 22일 정오 공개 후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순항 중인 가운데 뮤직비디오에 참여한 화려한 카메오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치어스(Cheers)’ 뮤직비디오에는 개코와 얀키, 피쳐링진 빈지노, 바빌론 외에도 각 아티스트와 친분이 있는 힙합계 종사자들이 대거 출연하였다. 먼저 다이나믹듀오 최자를 시작으로 리듬파워의 지구인, 크럼프 댄스 크루 몬스터우팸, DJ 프리즈(DJ Friz), DJ 펌킨(DJ Pumkin), 쇼리, 스트릿 브랜드 카시나와 뉴에라를 만드는 사람들, 공연 기획자와 지금은 각기 다른 힙합 문화에 속한 전직 DJ들 등 한데 쉽게 모일 수 없는 서브 컬쳐를 이끌어 가는 사람들이 개코와 얀키를 위해 모여 영상을 빈틈 없이 채웠다.

또한 이번 뮤직비디오에서는 비주얼 아트 작품을 만드는 작가 정진수가 메가폰을 잡아 그 동안 아메바컬쳐의 색과는 또 다른, 신선한 영상을 선보였다. 정진수 작가는 자신이 소속된 다원 예술 팀의 음악가, 현대 무용 안무가와 함께 뮤직비디오 촬영을 진행하여 다양한 사람들이 가진 에너지를 통한 시너지를 발산을 표현했다고 전했다.

새로운 시도로 호평을 얻고 있는 ‘뉴워크엔드(NEWorkend)’의 첫 작품 ‘치어스(Cheers)’가 공개되자 후속 타자는 어떤 프로젝트가 될지에 대한 팬들의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개코와 얀키의 프로젝트 ‘치어스(Cheers)’는 지난 22일 전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되었으며, 각 음원 차트 상위권에 안착해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아메바컬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