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현, 코코엔터 사태 언급 “똘똘 뭉쳐 잘 수습하고 있다”

김준현

김준현

“열심히 수습중입니다”

개그맨 김준현이 자신이 몸담았던 소속사인 코코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상암 신사옥에서 열린 ‘일밤-애니멀즈’제작보고회에 참석한 김준현은 “그간 개편 때마다 MBC와 함께 할 기회가 있었는데 ‘돼지 캐릭터’가 필요하다 보니 합류하게 된 것 같다”며 웃음지었다.

‘애니멀즈’는 스타들이 자연 속에서 여러 동물들과 함께 먹고, 자고, 생활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유치원에 간 강아지’ ‘곰 세마리’ ‘OK 목장’ 등 세 코너로 이뤄지며 김준현은 ‘OK 목장’ 팀에 합류했다.

김준현은 “김준호 씨와 관련된 회사(코코엔터테인먼트)는 여전히 힘들어하고 있지만 열심히 수습하고 있다”라며 “조만간 좋은 모습, 으쌰으쌰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코코엔터테인먼트는 공동대표 김우종 씨의 횡령 및 도주 사태로 위기를 맞았다.

또 “앞으로 여러 방면으로 영역을 넓히려고 생각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서장훈을 비롯, 지오디 박준형, 개그맨 장동민, 김준현, 배우 조재윤, 곽동연, 슈퍼주니어 은혁, 소녀시대 유리, 작곡가 돈 스파이크, 가수 윤도현 등이 출연한다.

‘애니멀즈’는 25일 첫 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