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MTV 무비 어워즈 수상, 비 “이번 상만큼은 자랑하고 싶다”

2010 MTV 무비 어워즈 수상, 비 “이번 상만큼은 자랑하고 싶다”

불과 1년 전, 비는 MTV 뮤직비디오 어워즈를 연상시키는 시상식에서 상을 받고 감격했다. 물론 한 이동통신사의 광고 속에서였다. 객석을 가득 매운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으며 비가 소감을 말할 때 그곳은 “기적”이나 “가상 뉴스”로 느껴질 만큼 높은 곳이었다. 그러나 “기적은 누가 주는 게 아니라 만드는 것”이라는 이 청년은 결국 그 꿈을 손에 쥐었다. 정체불명의 주문을 외우는 대신 하루 5시간이 넘는 강도 높은 훈련을 견디고, “굶어 죽기 직전의 호랑이”처럼 달려와 2010 MTV 무비 어워즈(이하 MMA)에 선 비. 사막과 면해있어 엄청난 열기를 내뿜는 LA에 내린 단비 같은 신선한 의욕이 여전히 샘솟는 그를 베버리힐스의 포시즌 호텔에서 만났다.

수상 직후 남긴 ‘엉덩이 소감’이 재치 넘쳤지만 (웃음) 다시 한 번 소감을 묻지 않을 수 없다.
비: 너무 좋다. 엄마와의 약속을 지킨 것이 가장 기쁘다. 십 년 전에 미국에서 좋은 결과물로 상을 꼭 타서 보여주겠다고 했는데, 그 약속이 지켜져서 개인적으로 감동이다. 두 번째로는 앞으로 활동하는데 있어 더 큰 도움 될 것 같다. MMA라는 재밌고 거대한 시상식에서 한 부분을 차지했다는 게 믿겨지지 않고. 어떻게 보면 가상뉴스에 나올 법한 일인데 말이지. (웃음) 그래서 너무 기쁘다.

“수달 퍼포먼스를 결국 못해서 아쉬웠다”
2010 MTV 무비 어워즈 수상, 비 “이번 상만큼은 자랑하고 싶다”
MMA에서 객석을 향해 “왜들 그렇게 심각한가? 즐기라”고 말한 것이나 수달 퍼포먼스를 향한 의욕 (웃음) 등 최근의 비는 대중을 대하는 데 있어 힘을 빼고 유머러스해진 것 같다.
비: 이젠 심각할 필요가 없는 것 같다. 비라는 이름으로 활동한 지도 10년차고 그간 정말 여러 가지 일들을 겪었다. 그런 과정 속에서 내가 즐기지 않으면 안 된다란 생각을 많이 했다. 그리고 대중에게는 예전부터 느낀 거지만 솔직한 게 가장 좋은 것 같다. 수달 퍼포먼스도 그 와중에 나온 거고. 사실 1등을 하는 게 내게 무슨 소용이겠나. 물론 너무 감사하고 좋지만 아이돌이나 다른 사람이 타는 게 맞는 거 같고. 아직도 많은 관심을 주는 것에 보답하고 싶었다. 공약이나 서비스라고 할까. (웃음) 그러던 차에 수달 동영상을 보고 고등어를 준비해서 무대에 오르려고 했는데 매니저가 깜빡한 거다. 어쩔 수 없이 다음 주에 하겠다고 했는데 결국 다음 주에는 다른 분이 1등을 해버려서 아쉬웠다. (웃음)

즐기는 게 중요해졌다고 했듯이 시간이 얼마 흐르지 않았는데도 절제되었던 ‘레이니즘’ 때 비해 최근의 ‘널 붙잡을 노래’나 ‘힙송’ 무대에서는 한층 더 자신감이 발산되더라.
비: 확실히 틀리긴 틀리다. ‘레이니즘’ 자체는 퍼포먼스의 절제랄까? 그런 것도 있었고. 이번에 ‘널 붙잡을 노래’는 발라드에 춤을 가미했지만 노출이 있어서 대놓고 너무 드러내는 것 아닌가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웃음)

어느 시점 이후, 특히 이후로 비는 해외활동에 더 주력할 거라고 많은 이들이 예상했다. 그러나 여전히 한국에서 음반을 내고 가수로서 활발히 활동할 뿐만 아니라 드라마 출연도 결정되었다. 지금의 비에게 한국이라는 곳은 어떤 의미인가?
비: 돈을 벌겠다면 굳이 한국에서 활동 하지 않고, 그 시간에 중국이나 일본, 미국에서 공연을 하고 드라마나 영화를 찍었을 거다. 그런데 사람은 돈보다 원래 자기가 태어난 곳을 잊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개구리 올챙이 적 생각하라는 말처럼 자신이 어디서 잘됐는지 잊으면 안 된다. 내 생활의 일부분이고, 내가 잘 될 수 있었던 한국에서 활동 하는 것 자체가 아시아로 퍼질 수도 있는 거고. 최근 활동은 본집에 들어와서 생활한 셈이다. (웃음) 우리 집안 식구들도 못 챙기는데 밖에서 잘 되는 건 아무 소용이 없다. 물론 아직까진 미국 문화가 세계의 중심이지만 점점 세계의 중심이 중국, 아시아가 될 거다. 아시아의 문화 중심은 또 한국이고. 내가 언제나 우리 가족을 잘 지키고 있다면 사촌과도 잘 지내게 될 거고, 팔촌도 그럴 것이다. (웃음)

“한국에서 인정을 받아야 세계에서도 잘 될 수 있다”
2010 MTV 무비 어워즈 수상, 비 “이번 상만큼은 자랑하고 싶다”2010 MTV 무비 어워즈 수상, 비 “이번 상만큼은 자랑하고 싶다”
그런 의미에서 를 선택한 것인가?
비: 난 재밌게 살고 싶다. 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일단 천성일 작가님, 곽정환 감독님과 너무 작품을 하고 싶었다. 곽정환 감독님은 , 을 할 때 조연출이셨는데 정말 천재라고 할 수 있는 분이다. 그만큼 아이디어와 상상력이 풍부하다. 그리고 이제는 좀 한국말로 대사하고 싶었고. (웃음) 그리고 한국의 팬들에게도 또 하나의 작품을 선사하고 싶었다. 그것이 첫 번째 목적이다.

당신은 단순한 스타라기보다는 노력의 화신 혹은 입지전적인 성공 신화의 인물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그래서 팬들에게는 ‘비느님’으로 불릴 만큼 절대적인 지지를 받지만 일반 대중들에게는 오히려 그것 때문에 멀게 느껴지기도 한다.
비: 사실 그래서 한국 활동을 더 열심히 하는 것도 있다. 너무 멀어지지 않으려고. 물론 인기가 떨어 질까봐, 잊을까봐 그런 건 아니다. 나는 한국에서 연예인이란 직업을 얻었고, 그래서 더 넓은 곳에서 활동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런데 이제 모습도 잘 안 보이고, 신비주의로 활동한다는 건 아닌 것 같다. 오히려 더 친숙하고 가깝고, 누가 나에게 말을 걸거나 인사를 하면 다 받아주는 그런 연예인이 되고 싶다. 그렇게 한국에서 인정을 받아야 세계에 나가서도 잘 될 수 있는 거고. 누가 그랬는데 세계 인종은 흑인, 백인, 황인종으로 나뉘는 게 아니라 A형, B형, O형, AB형으로 나뉜다더라. 이제는 종전과 같은 인종 구분이 없어 질 텐데 아시아를 대표하고 또 그걸 뛰어넘어 인종에 관계없이 활동할 수 있고 싶다. 일단 그러려면 첫 번째로 우리 가족들 그러니까 한국의 팬들에게 거리감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시아를 대표하고 그걸 뛰어넘는 데에는 아무래도 이번 수상이 크게 작용하겠다.
비: MMA에서 중국 출신의 재키 챈이나 장 쯔이는 수상한 적이 있는데 한국인으로선 최초니까 사실 이것만큼은 되게 자랑하고 싶다. (웃음) 그동안은 늘 굉장히 운이 좋아서 됐다고 했지만 이번만큼은 스스로 생각하기에도 정말 열심히 노력했으니까. 팬 여러분이 주는 상이고, 솔직히 정말 받고 싶었다.

“요즘엔 로맨틱 코미디 시나리오를 생각해 본다”
2010 MTV 무비 어워즈 수상, 비 “이번 상만큼은 자랑하고 싶다”
그러나 ‘최고의 액션스타상’ 수상은 당신의 이름값을 높이는 동시에 전형적인 아시아 액션 배우로의 소비를 가속화 시킬 수도 있다.
비: 물론 그런 부분이 걱정이 된다. 아시아 배우하면 액션 영화를 떠올리는 건 너무 스테레오 타입이니까. 근데 그건 어쩔 수 없다고 본다. 그리고 아시아 배우가 가진 무기를 굳이 숨길 필요도 없고. 우리는 액션영화에 타고난 재능이 있고 마셜 아트는 아시아에서 비롯된 문화니까 애써 숨길 이유는 없을 것 같다. 나중에 10년이나 20년쯤 지나서 아시아 시장이 좀 더 커진다면 동양 남자와 서양 여자가 사랑하는 로맨틱 코미디 같은 영화도 많이 나올 수 있지 않을까?

그 때에도 비가 그 중심에 서 있을 수 있을까?
비: 나는 기적은 이루어지는 게 아니라 만드는 거라고 생각한다. 그건 누가 해주는 게 아니라 자신이 만드는 거다. 어느 누구는 내가 너무 빠른 진도를 나가는 거 아니냐고 하고 또 누구는 너무 운이 좋은 거 아니냐고 한다. 다른 누구는 너무 많은 일에 도전하는 거 아니냐고 하는데 집중하고 노력하면 다 만들 수 있다. 운이 따라주면 더 좋지만 운이 따라주지 않아도 할 수 있다고 본다. 사실 요즘은 이런 시나리오도 생각해 보기도 한다. 아시아 남자와 백인 여자가 사랑을 하는 내용인데 어떤 거냐면 남자가 미국에서 생활하지만 영어를 잘 못한다. 그런데 여자에게 영어를 배우면서 여러 가지 에피소드들이 생겨나면서 사랑을 느끼는 로맨틱 코미디다. 그런 영화를 만들 수 있는 여건이 지금 만들어가고 있는 인맥을 통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계속 아이디어를 던지고, 상의하다보면 나뿐만 아니라 다음 세대에는 그렇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웃음)

글. L.A=이지혜 seven@
사진. L.A=채기원 ten@
편집. 장경진 th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