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히어로’, 예매율 ‘강남 1970’ 잡았다…’겨울왕국’을 잇는 흥행 기대

'빅 히어로' 포스터.

‘빅 히어로’ 포스터.

디즈니 애니메이션 ‘빅 히어로’가 실시간 예매율 1위에 오르며, ‘겨울왕국’을 잇는 흥행 돌풍을 예고했다.

21일 오전 7시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빅 히어로’는 28.0%의 예매 점유율로 1위에 올라섰다. 2~3위권에 머무르던 ‘빅 히어로’는 개봉에 가까워지면서 빠른 예매율 상승을 보였고, 결국 1위까지 차지했다.

‘강남 1970’ ‘국제시장’ ‘오늘의 연애’ 등 쟁쟁한 경쟁작을 제쳤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다. 디즈니 측은 지난해 이맘때 개봉해 1,000만 관객을 동원한 ‘겨울왕국’을 잇는 흥행을 내심 기대할 법하다.

이민호 김래원을 내세운 ‘강남 1970’은 25.5%로 2위다. 줄곧 1위를 달렸으나 ‘빅 히어로’에 아쉽게 밀린 상황. 큰 격차가 크지 않다는 점에서 이민호 김래원 그리고 유하 감독의 티켓 파워로 역전을 기대하게 한다.

1위를 달렸던 ‘국제시장’은 12.2%의 예매 점유율을 기록해 3위로 하락했다. 1~2위권과 제법 격차가 벌어졌다. 이제는 서서히 내려갈 준비를 하는 모양새다. ‘오늘의 연애’는 9.5%를 기록했고, ‘박물관이 살아있다:비밀의 무덤’ ‘허삼관’이 각각 5.3%, 3.3%를 기록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