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역비리’ 김우주, 동명이인 해프닝, 소속사 공식 입장 “‘사랑해’ 김우주 아니다”

(왼쪽부터) 귀신보는 김우주 / 사랑해 김우주

(왼쪽부터) 귀신보는 김우주 / 사랑해 김우주

가수 김우주가 정신 질환을 핑계로 병역 기피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동명에 해프닝이 펼쳐졌다.

가장 오해를 많이 받은 이는 2005년 데뷔해 ‘사랑해’를 부른 김우주다. 김우주의 소속사는 20일 오후 “오전에 보도된 병역 비리 의혹에 연루된 김우주는 ‘사랑해’의 김우주가 아닌 85년 11월생 김우주(동명이인)으로 밝혀졌다”며 “소속사에서 직접 부장검사와 통화한 뒤 확인할 결과이니 착오 없길 바란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병역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85년 11월생의 김우주는 그룹 올드타임의 멤버로 2010년 ‘돈, 그놈의 돈 때문에’라는 곡으로 데뷔한 가수다.

앞서 20일 오전 검찰에 따르면 가수 김우주는 거짓으로 정신 질환자 진단을 받아 현역 입대를 회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우주는 지난 2012년 3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총 42차례 거짓 증세를 호소하며 정신과 진료를 통해 정신질환자 진단을 받았다. 김우주는 “귀신이 보여 응급실에 실려 가기도 했다”는 등의 거짓으로 1년 이상 약물 치료와 정신 치료가 필요하다는 병사용 진단서를 발급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우주는 진단서를 제출하며 지난해 10월 현역병 입영대상자에서 사회복무요원 소집대상자로 병역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스페이스 사운드, 올드타임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