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열일곱 살이예요

저잣거리에서 한창 일지매의 무용담을 말하던 소년에게 곱게 차려입은 달이가 다가와 일지매를 만나면 자신의 안부를 전해달라고 하자 소년은 장난기 어린 얼굴로 대답한다. “맨입으로요?” 일지매를 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한 달이는 웃으며 엽전 한 닢을 건넸지만 아마 일지매와는 상관없는 보통의 ‘눈화’, 심지어 ‘형아’라 해도 꿀밤을 때리기보단 그렇게 용돈을 쥐어주지 않았을까. 차돌이, 아니 이현우가 그 눈을 동그랗게 뜬 채 자신과 눈을 맞춘다면.

하지만 MBC <돌아온 일지매>에서 능청스레 자신이 거인 불가사리 앞에서도 당당했노라고 허풍을 떨고, KBS <대왕세종>에선 내관에게 왕자인 자신이 백성을 지켜줘야 한다고 분노에 찬 목소리로 외치던 소년은 의외로 쉽게 눈을 마주치지 못했다. “제가요, 카메라 앞에서 연기하는 건 하겠는데요, 이렇게 인터뷰 하거나 사진 찍는 건 잘 못하겠어요.” 올해로 열일곱, 고등학교에 입학할 나이지만 변성기 때문인지 살짝 갈라지는 목소리만 아니라면 초등학교 고학년으로 느껴질 만큼 귀엽고 수줍은 말투다. 멋쩍은 듯 씨익 웃으며 슬쩍 올려다보는 얼굴 역시 동갑내기 네티즌들마저 ‘나보다 훨씬 동생인줄 알았다’고 말하는 동안이다.

“아역이라도 맡은 역할이니까 그 인물에 맞춰 연기하려고 해요”

아직 어린데도 그보다 훨씬 앳되어 보이는 이 소년이 극중에서는 오히려 나이에 비해 어른스럽고 정의로운 역할을 맡았다는 건 재밌는 사실이다. 동생을 지키기 위해 고모부를 총으로 쏘는 SBS <로비스트>의 해리나 백성들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엄한 부친에게 호소하는 <대왕세종>의 충녕군을 연기할 때 소년의 유난히 까만 눈동자에는 나이답지 않은 깊은 감정이 담겨있었다. “아역이라고 해도요, 그게 어린 시절이긴 하지만 자기가 맡은 역할이니까 그 인물에 맞춰 연기하려고 해요.” 역시나 수줍은 아이의 말투지만 그 알맹이는 쉬이 흘려버릴 것이 아니다. 실제로 이현우의 연기는 자신의 ‘어림’을 과시하듯 드러내는 아역 연기와는 거리가 멀다. 이렇게 실력도 좋고 외모도 귀여운 소년이 애어른 같은 조숙함이나 허세를 보이는 것도 아니니 정이 갈 수밖에. 과거 역할과는 달리 능청스런 차돌이 역에 대해 “이 연기라는 게 계속 다른 역할들을 하면서 새로운 걸 시도하는 거잖아요”라고 설명할 때를 비롯해 자신의 생각을 밝힐 때마다 이현우는 말하는 종종 “아닌가? 잘 모르겠나?” 혼잣말을 하고 고개를 갸우뚱하며 동의를 구하듯 쳐다봤다. 역시나 그 새까만 눈동자를 빛내며.

지금, 소년의 가장 빛나는 순간

앞으로 더 많은 것을 보여줄 수 있는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쉬이 가늠할 수 있지만 소년 이후의 이현우보단 현재의 모습에 애정이 가고, 더 집중하게 되는 건 그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요즘 누나가 자꾸 자기 방 대신 제 방에서 공부해요”라고 단 한 번 불평어린 목소리로 투덜댈 때나 중학교 성적에 대해 “그렇게 못하지는 않았는데?”라고 말하며 동행한 어머니의 눈치를 보는 모습은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그 또래만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자연스럽고도 빛나는 순간들일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아역 연기라는 것을 통해 인위적으로라도 보고, 소비하고 싶어 하는 것은 바로 이런 모습들이 아닐까.

많은 걸 할 수 있는 어른이 되는 것보다 학교생활이 재밌었던 초등학교 4, 5학년 시절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하지만 소년은 성장할 것이다. 165㎝라 걱정인 키도 클 것이고, 요즘 제일 멋있어 보이는 <꽃보다 남자> 속 F4 같은 역할도 맡게 될지 모른다. 그것은 막을 수도, 막을 이유도 없는 과정이다. 다만 잘 자랐고, 앞으로도 잘 자랄 그 과정에서 지금 소년은 열일곱의 이현우를 충실히 살고 있다.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

글. 위근우 (eight@10asia.co.kr)
사진. 채기원 (ten@10asia.co.kr)
편집. 이지혜 (seven@10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