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정 감독│청춘을 기억하게 하는 드라마

이윤정 감독은 아주 짧은 시간, 간단한 말로도 응축된 감정과 생각을 풀어내는 탁월한 능력의 소유자다. 그것은 물론 재능이기도 하지만 순간순간 그가 쏟아내는 진심의 농도에 따른 것이기도 하다. 그래서 “어릴 때 나는 내가 이중성격이 아닐까 고민했어요. 누군가에게 무슨 말을 하고 돌아설 때 이게 정말 맞는 걸까, 나를 위해 꾸며낸 건 아닐까 하는 생각 때문에 나 자신에게 실망하고 믿지 못한 적이 많았어요”라는 고백은 흥미롭다. 하지만 밀란 쿤데라의 <향수>에서 이야기하는 것처럼 “기억이란 개개인의 애정의 선후에 따라 꾸며지고 만들어질 수 있다는 것”을 차차 받아들이게 된 그는 성인이 된 주인공이 자신의 어린 시절을 회상하는 드라마 <케빈은 열두 살>을 통해 위로를 얻었다. 그리고 기억의 본질에 가까워지기 위해 이윤정 감독이 지니게 된 섬세한 촉수는 MBC <태릉선수촌>과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성장과 청춘, 사랑이라는 불확실하고 불안정한 순간의 감정들을 선명하게 짚어내며 시청자들의 심장을 뛰게 만들었다.

“우리는 항상 ‘내가 이렇게 생각하는 게 맞아?’라는 불안함을 갖고 살지만 결국 인간은 나의 직관과 내가 좋아하는 취향을 벗어난 채 무엇을 이루지는 못한다는 거, 그걸 믿어요. 뭔가를 만들어내는 과정에서 중요한 건 그걸 아는 것 같아요” 여전히 누구보다 젊고 용감한, 그래서 세상 누구보다 우리의 청춘을 믿고 맡길 수 있는 이윤정 감독으로부터 청춘을 기억하게 하는 드라마들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美 ABC <케빈은 열두 살>(The Wonder Years)
1988

“중학교 때 봤던 드라마에요. 초등학생이었던 남동생은 케빈의 여자 친구인 위니가 나올 때마다 기절하게 좋아했고, 저는 그냥 재미있게 봤죠. 나중에 드라마 PD가 되고 나서 이런저런 공부를 하다 이 작품을 다시 만났어요. 화질이 흐린 동영상으로 25분짜리 125편을 다시 다 보는데 매번 웃다가 결국은 울었어요. 어릴 때보다 커서 봤을 때 더 좋더라구요. 5년이 넘는 기간 동안 만들어진 시리즈니까 케빈, 위니, 폴을 연기했던 어린 배우들은 <케빈은 열두 살>과 함께 사춘기를 겪고 성장했을 텐데 나중에 찾아보니 다 좋은 학교에 가고 자기가 원하는 길을 잘 찾은 것 같아서 참 기뻤어요”

MBC <사춘기>
1993, 극본 박정화, 연출 장용우

“대학교 2학년 때, 신문방송학과 동기들과 제주도로 여행을 갔어요. 저녁 무렵 나가서 섬 구경 좀 하려는데 남자애들이 전부 ‘30분만 있다가 나가면 안 돼?’라고 조르는 거예요. 왜 그러나 했더니 <사춘기> 봐야 된다고. 하하. ‘얘네도 이런 애들이구나’ 싶어서 참 기뻤어요. 몇 년 지나 MBC 입사 후에 황인뢰 선배가 이 작품을 기획했다는 걸 알게 됐어요. 혹시나 해서 ‘<케빈은 열두 살>’을 아시냐고 물었더니 역시 좋아했다고 하시더라구요. 어떤 모사나 모방이 아니라 그 아련하면서도 독특한 정서를 <사춘기>가 이어온 것 같은 느낌이 좋았어요. 그리고 저는 <케빈은 열두 살>의 전체 프로듀서였던 밥 브러쉬가 황인뢰 선배와 닮은 사람일 거라고 추측해요. 하하”

MBC <연애의 기초>
1995, 연출 황인뢰, 극본 황선영

“<연애의 기초>는 네 명의 주인공이 각자의 이야기를 4부씩 가지고 가는 옴니버스 미니 시리즈였어요. 김희애 씨가 드라마 작가, 김창완 선생님이 연출가, 그 두 사람이 만드는 드라마의 주인공으로 톱스타인 김혜수 씨가 나오고 김혜수 씨를 오랫동안 좋아했던 평범한 남자로 김승우 씨가 있었죠. 드라마를 보며 각각의 일기장을 들여다보는 기분이었다는 게 인상적이었어요. 그리고 나중에 방송국에 들어와서는 이 세계를 다룬 점에 대해 많이 공감했고, 오래 된 작품이지만 이후 비슷한 소재로 만들어진 드라마들보다 훨씬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해요”

“뭐, 제가 어디 가겠어요?”

2007년 여름을 <커피프린스 1호점>으로 반짝이게 만들었던 이윤정 감독은 올해 6월 중순 MBC 미니 시리즈 <트리플>로 돌아올 예정이다. 광고 회사에서 일하는 세 명의 남자들과 그들의 고등학교 동창인 한 여자, 피겨 스케이팅 코치와 선수인 두 여자가 만나 각기 다른 세 커플의 이야기를 보여 줄 이 작품의 모토는 스티비 원더의 노래 ‘All in love is fair’에서 따온 “세상의 모든 사랑은 공정하다” 란다. 그렇다면 <태릉선수촌>과 <커피프린스 1호점>에 이어 <트리플>에서도 여전히 청춘의 이야기를 그리게 될 것 같냐는 물음에 이윤정 감독은 특유의 소녀 같은 웃음을 터뜨렸다. “뭐, 제가 어디 가겠어요?”

글. 최지은 (five@10asia.co.kr)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