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꾼’ 손호준, 영화 ‘조이’ 합류… 성동일·김유정과 호흡

성동일·김유정·손호준

성동일·김유정·손호준

배우 성동일과 김유정, 손호준이 영화 ‘조이’(가제)에 캐스팅을 확정했다.

‘조이’는 살인 사건 10년 후, 사건담당 형사와 그의 딸 앞에 의문의 남자가 나타나면서 서서히 10년 전 비밀이 드러나는 서스펜스 드라마.

성동일은 일찍이 ‘조이’에 매료돼 사건 담당 형사 이상원 역 출연을 결정했다. 예리한 형사, 딸바보 사이를 오가는 상원 캐릭터가 성동일만의 색깔있는 연기를 통해 더욱 빛을 발할 전망이다.

이상원의 딸 이정현 역에는 10대를 대표하는 여배우 김유정이 캐스팅되었다. 어린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캐릭터에 맞게 변신을 꾀하며 순수함과 카리스마를 동시에 지닌 배우 김유정은 정현으로 분해 두 남자 사이에서 오롯이 극을 리드하며 관객들의 감성을 뒤흔들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부녀 앞에 나타난 의문의 남자 남철웅 역에는 손호준이 출연, 부녀를 뒤흔드는 비밀을 쥐고 있는 남자의 모습으로 색다른 변신을 시도한다.

영화는 이달 말 크랭크인 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영화사 도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