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뱅크’ EXID 2주 연속 1위, ‘엉덩이로 이름쓰기’ 공약 이행

KBS2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KBS2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뮤직뱅크’에서 EXID가 1위에 올랐다.

16일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서는 EXID의 ‘위아래’가 에이핑크의 ‘러브(Luv)’를 꺾고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EXID는 2주 연속 ‘뮤직뱅크’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수상직후, EXID는 “저희를 사랑해주는 모든 분들 정말 감사하다. 열심히 하는 EXID가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후 이들은 앞서 예고했던 대로 ‘엉덩이로 이름쓰기’ 공약을 이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뮤직뱅크’에는 종현, 비투비, 매드클라운, 노을, 포텐, 앤씨아, 소나무, 나비, EXID, 헤일로, 타히티, JJCC, 화요비, 여자친구, 루커스, 조정민이 출연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